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뉴스홈 > 문화/체육 > 체육

김연아, 지적장애 피겨선수 선생님 깜짝 변신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1-08-18 19:01:12
<b>김연아와의 만남</b>(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2013 평창 동계스페셜올림픽 글로벌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된 '피겨퀸' 김연아가 18일 오전 서울시 노원구 하계동 서울동천학교에서 위촉식을 갖기에 앞서 한국스페셜올림픽 피겨스케이트 선수들에게 원포인트 레슨을 하고 있다. 2013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 세계대회 나경원 조직위원장(오른쪽에서 두번째)도 함께하고 있다. 2011.8.18 maum@yna.co.kr
김연아와의 만남(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2013 평창 동계스페셜올림픽 글로벌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된 '피겨퀸' 김연아가 18일 오전 서울시 노원구 하계동 서울동천학교에서 위촉식을 갖기에 앞서 한국스페셜올림픽 피겨스케이트 선수들에게 원포인트 레슨을 하고 있다. 2013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 세계대회 나경원 조직위원장(오른쪽에서 두번째)도 함께하고 있다. 2011.8.18 mau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피겨여왕' 김연아(21)가 지적발달장애를 겪는 피겨 유망주들의 선생님으로 깜짝 변신했다.

김연아는 18일 노원구 하계동 동천학교 실내빙상장에서 초·중·고 지적발달장애 피겨 선수 10여 명을 상대로 30여 분간 원포인트 레슨을 진행했다.

전국 각지에서 온 선수들은 김연아와 함께 빙상장을 달리며 실력을 뽐냈다.

이날 2013 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 홍보대사로 위촉된 김연아는 선수 한명 한명의 손을 잡아 이끌며 레슨을 진행했다.

레슨 중에는 선생님답게 "좀 더 자신감 있게"라고 외치며 선수들을 독려하기도 했다.

특수학교인 동천학교생으로 레슨에 참여한 박정화(12) 양은 "재밌었다"고 소감을 밝혔고, 정하나(13) 양은 "연아 언니가 잘 가르쳐 줬다. 스페셜올림픽에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평창스페셜올림픽에 참가할 예정인 기형주(13·정수초교) 군은 "앞으로 운동을 열심히 해 금메달 따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연아는 "가르쳐본 경험이 많지 않아 좀 더 도움을 주지 못한 것이 아쉽다"며 "짧지만 함께했던 시간이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kamja@yna.co.kr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연합뉴스(www.yna.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