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장애인 거부 주민센터 헬스장 사태 일단락
[보도 후] 화곡1동장 사과·이용 조치 개선 약속
제보자, “개선 만족…주민으로서 함께 살아가길”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5-15 16:54:011
헬스장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헬스장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이달 초 서울 강서구 화곡1동 주민센터 지하 헬스장 등록을 거부당한 뇌병변장애인이 본지 보도 이후, 해당 화곡1동장으로부터 사과와 함께 다음날부터 바로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 약속을 받아냈다.

본지는 지난 14일 뇌병변장애를 갖고 있는 박선모 씨(35세)가 6개월 정도 다니던 헬스장이 한 달 간 공사로 인해 집과 가까운 화곡1동 주민센터 지하 헬스장에 등록하려 했으나, “장애인은 보호자와 함께 와야 한다”, “위험하다” 등의 이유로 거부당했다고 보도했다.

평소 운동을 좋아하는 박 씨는 민간 헬스장에서도 등록을 거부 당한 적이 없으며, 퍼스널 트레이닝(PT)을 통한 식단조절, 웨이트 운동 등도 소화한 바 있다. 또 지난달 ‘제2회 감동의 마라톤대회’에 출전, 5km 마라톤을 완주하기도 했다.

박 씨는 “세금 내고 살고 있는 서울시민인데 민간도 아닌 공공에서 차별받는 현실이 너무 화가 난다. 명백한 장애인 차별”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 같은 보도가 나간 다음날인 15일, 오종열 화곡1동장이 본지에 전화를 걸어 박선모 씨와의 만남을 요청해 왔으며, 같은 날 박 씨와 만나 사과와 함께 개선 약속을 전했다.

박 씨가 다니던 헬스장이 재개장할 때까지 주민센터 헬스장에서 운동할 수 있도록 조치와 함께,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다음 달부터 장애당사자들의 의견을 청취하겠다는 것.

오종열 화곡1동장은 “헬스장 관리를 자원봉사자가 3교대로 하다 보니 그런 일이 발생한 것 같다. 충분히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면서 “당장 내일부터 박 씨가 운동할 수 있게끔 조치해 놨다. 앞으로 같은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선모 씨 또한 “개선 내용에 만족한다”면서 “이번일로 공공기관이 사설기관보다 더 많은 편견을 갖고 있음을 알게 해줬다. 많은 복지, 문화혜택도 필요하지만 국민으로서, 주민으로서 마을에서 상부상조하며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m(2019-05-15 오후 6:08:00)
대한민국 위대한 장애인 인권의 현실이지! No.41810
대한민국 위대한 장애인 인권의 현실이지! 미국이면 문닫고 천문학적인 배상을 해야되는 건데... 우리 대한민국 장애인들의 인권이 거의 개보다 못한지라 이런 수모를 겪고 살지.
댓글(0)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