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한국사이버대학교 장애인 입학생 테블릿 무상지원
뉴스홈 > 정보세상 > 정보뉴스
정통부, 정보화 소외계층 49만 명 교육
장애인 노인 등 계층별 특성 맞춰 실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3-02-28 09:56:261
장애인 노인 등 계층별 특성 맞춰 실시

정보화 소외계층 49만 명이 중급 수준의 정보화 교육을 받게됐다.

지난 27일 정보통신부는 올해 224억 원의 예산을 들여 정보화 소외계층 49만 명에게 중급 수준의 정보화 교육을 장애인·노인·주부·탈북자 등 계층별 특성에 맞춰 실시한다고 밝혔다.

교육은 기초 컴퓨터와 인터넷 활용교육 대신 실용 위주의 중급교육에 중점을 두고 지속적으로 전개키로 했다. 또한 창업과 취업을 지원하고 온라인 교육평가 시스템을 확대운영, 누구나 편리하게 교육받고 정보화 수준도 스스로 평가해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주부 5만 명을 비롯한 여성을 대상으로 쇼핑몰 운영·상품관리, 마케팅 등의 취업·창업에 필요한 '여성 e비즈 교육'을 새로 편성, 경제참여를 돕는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각 교육 과정에는 정보보호·정보윤리·인터넷 중독 등 정보보호 분야를 반영, 정보화 역기능 예방에 힘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와 관련 정통부는 "올해 정보화교육은 국민 모두가 언제 어디서나 생활에 필요한 유용한 정보를 얻어 활용하는데 목표를 뒀다"며 "예산 규모도 지난해 177억 원에서 224억 원으로 크게 늘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000년부터 2002년 6월까지 주부·노인·장애인·지역주민 등 1380만 명에게 기초 정보화교육을 실시했고 하반기부터는 창의적인 'e코리안' 양성을 목표로 제2단 계 국민 정보화교육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 국민 정보화교육은 한국정보문화진흥원이 맡아 운영하며 자세한 내용은 한국정보문화진흥원 홈페이지(www.kado.or.kr)를 방문하면 알 수 있다.


권중훈 기자(gwon@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