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오피니언 > 독자발언대
장애인협회 회장의 ‘후보 지지 전화?’
선거 중립성 유지 위한 지회·지부 관리 신경 써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06-05 10:27:101
지난주 금요일 같이 활동하는 인권강사에게 한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그것은 바로, 자신과는 다른 장애유형의 장애인협회 A회장의 전화였는데, 내용은 이번 6.13 지방선거에 000후보를 찍어달라는 것이었다.

전화 받은 분이 해당 장애인협회의 회원도 아닌데 이런 전화를 받는 것도 불쾌하고, 자신이 다른 정당에 속해있는지라 서둘러 전화를 끊었지만 해당 협회 회장이 이런 전화를 회원이 아닌 사람에게까지 한다는 것이 말이 안 되는 이야기여서 바로 문제 제기를 하기로 했다.

우리나라에는 시각, 청각, 지체, 척수, 뇌병변 등 유형별 장애인협회와 더불어 장애의 원인과 관련된 교통, 산재 등의 장애인권익단체들이 중앙회와 각 지역 지부(지회)로 나뉘어 운영되고 있다. 또한 각 협회마다 정치나 종교색을 드러내서는 안 된다는 것이 거의 대부분의 협회 정관에 기입되어 있다.

하지만 실상은 각 지회(지부) 회장과 지역 정치인(정당)과의 유착관계 등의 소문들로 적지 않은 단체장들이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것 또한 장애인단체의 현주소이기도 하다.

"사전 선거일과 투표일에는 장애인 콜택시 예약할 때 투표장에 간다고 하세요."

지난 선거 때도 장애인콜택시 운전원들이 귀띔해 줬다는 말을 지난 선거 때도 들을 수 있었는데, 선거일에 투표장에 간다고 하면 투표 독려차원에서 왕복 콜택시 비용을 받지 않는 지역이 많다.

그런 배려 속에서 콜택시 운영 단체의 장이 특정후보나 정당 지지 호소를 운전원들로 하여금 이용자들에게 전달할지 어떻게 알겠는가?

각 장애인협회 중앙회는 지역 지회(지부) 관리를 철저히 하고 관련 공문 발송과 모니터링 등으로 정치나 종교 등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는 운영을 할 수 있도록 지도를 해야 할 것이다. 지역 단체의 장 또한 각 협회 정관(규약)에 맞게 협회를 운영해 나가야 할 것이라 생각된다.

아울러 지자체에서는 협회에서 회원 유치 목적으로 요청하면 지자체 내 등록장애인 신상 정보를 제공 해 주기도 하는데, 이렇게 선거 홍보 등 목적 외 사용 등의 우려가 있음을 인지하고 관련 단체에게 관내 등록장애인 명부를 넘겨주는 행위는 절대 하지 말 것을 부탁하는 바이다.

*정의당 장애평등강사 강민님이 보내온 기고문입니다. 에이블뉴스는 언제나 애독자 여러분들의 기고를 환영합니다. 에이블뉴스 회원 가입을 하고, 편집국(02-792-7785)으로 전화연락을 주시면 직접 글을 등록할 수 있도록 기고 회원 등록을 해드립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기고/강민(7788korail@naver.com)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