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오피니언 > 성명·논평
청와대 홈페이지, 장애인 접근할 수 있도록 살펴라
[성명]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4월 20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04-20 08:41:09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장애인의 탈시설 정책 등 주요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해 달라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당부했다 한다.

장애인의 날(4월 20일)을 앞둔 상황에서 대통령의 이런 당부는 적절하다. 대통령의 당부로 해당 공무원만이 아니라 국민들에게 장애인의 문제를 각인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대통령의 장애인에 대한 생각은 여기까지였다.

주요 국정과제는 아니지만 장애인들의 일상생활과 맞닿아 있는 문제들이 여전히 많다. 대통령의 한마디로 장애인들이 겪는 일상생활에서의 문제들이 묻힐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해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이 된 이후 장애인단체인 ‘장애인정보문화누리’가 청와대에 여러 정책들을 제안한바 있다. 문재인정부 인수위원회격인 “광화문 1번가”를 통하여 청각과 시각장애인들이 일상에서 겪는 문제들을 정책개선 형태로 제안했던 것이다.

그 가운데 하나가 수어(手語)와 청각장애인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개선이다. 이를 위하여 청와대에서 대통령이나 수석 등이 기자회견할 때 수어통역사를 배치해달라는 요구였다. 그리고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오는 정보를 청각, 시각장애인들이 접근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요구 등도 있었다.

하지만 대부분은 작은 주제여서인지 수용되지 않았다. 그래서 청와대 기자회견장에 수어통역사가 나오기를 고대했던 청각장애인들이 실망하고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의 생방송(Live) 등에 수어나 자막, 화면해설이 제공되지 않아 청각, 시각장애인들의 불만도 높다.

국정과제로 추진되는 등급제폐지, 탈시설정책 등은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일상생활이나 공공기관에서 마주하는 정보도 하찮을지 모르지만 장애인들에게 중요하다. 장애인의 삶에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들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제38회 장애인의 날을 맞으며 우리 단체는 청와대에 다시금 요청한다. 일상에서 접하는 장애인들의 작은 정책들도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 그러한 의미에서 청와대 기자회견장에 수어통역사 배치를 요청한다.

그리고 청와대 홈페이지 생방송 등에도 수어통역이나 화면해설 등이 제공될 수 있도록 요청한다. 이를 통하여 장애인들이 일반 국민들과 동등하게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청와대에 요청한다.

2018년 4월 20일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에이블뉴스는 각 단체 및 기관에서 발표하는 성명과 논평, 기자회견문, 의견서 등을 원문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게재를 원하시는 곳은 에이블뉴스에 성명, 논평 등의 원문을 이메일(ablenews@ablenews.co.kr)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에이블뉴스(ablenew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