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오피니언 > 성명·논평
비리 설립자·관피아 결탁 은혜재단 사태해결 정상화 촉구
[성명]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6월11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06-11 11:07:271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상임대표 김광환)는 지난 2014년도부터 불거진 은혜재단 사태를 주시하며 우려하였다.

장애인 107명의 삶터인 은혜재단은 20여 년간 장애를 가진 설립자와 그 아내의 희생으로 일구어진 재단으로 많은 후원과 자원봉사에 힘입어 성장해 온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그 이면에는 장애 수당의 착취, 노역, 설립자 부부의 장애인 개인 돈의 횡령 등 드러나지 않는 만행이 자행되어왔으며, 이로 인해 설립자 부부는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러한 지경임에도 불구하고 설립자가 아들, 딸, 조카 등을 고용한 족벌체제 운영은 설립자의 비리 증거를 세탁하거나 인멸하고, 비리를 통해 축적된 재산을 갖은 편법을 통해 보존해오고 있으며, 재판에서 양형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장애인에게 취하서를 쓰게 하는 등 끊임없는 만행을 일삼고 있다.

이러한 사실은 설립자 구속 이후 선임된 김종인 이사장 운영 당시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설립자가 모든 사안을 자신에게 보고하라는 등 김종인 이사장을 압박하였고, 이에 견디지 못한 김종인 이사장이 사의를 갖게 되었으나, 은혜재단의 파행만은 막기 위해 적법한 절차를 거쳐 후임 이사진으로 교체하기로 한 이사회의 결정을 설립자와 그의 아바타 은혜재단 원장이 무시하고 임시이사가 파견되도록 양평군과 공모하고 실행하는 과정에서 세간에 드러나게 되었다.

특히 지도감독기관인 양평군청은 김종인 이사장의 사임서와 보고된 이사회 회의록이 허위임을 알렸음에도 보고를 인정하였고, 김종인 이사장이 유일한 대표이사라는 고등법원의 결정을 무시한 채, 시종일관 설립자 일가와 관피아 일당을 감싸며 이들이 은혜재단을 장악하도록 물심양면 돕고 있다.

우리는 시설 토호세력과 관이 결탁하여 장애인 시설이 사유재산처럼 여겨지는 현실에 개탄을 금할 수 없으며 그로 인한 착취와 아귀다툼 현장을 더 이상 묵과하기 어렵다. 또한 정의를 지키며 온당하게 일하는 종사자들이 부당한 지시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날마다 해고와 권고사직 당하는 현실을 안타깝게 여긴다.

이러한 파행은 군청과 불법회의로 급조한 가짜 이사장 공모자들로 인하여 107명 장애인이 피해를 입고 이용되고 있으며, 이러한 독버섯 같은 파행의 거듭을 양평군청은 대오 각성하여 은혜재단 설립자 일가, 관피아 일당을 조속히 퇴출시킬 것을 촉구한다.

이러한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지 못할 경우,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는 은혜재단 정상화를 위한 비대위를 조직하여 끝까지 모든 책임을 물을 것이다.

2018년 6월 11일
사단법인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에이블뉴스는 각 단체 및 기관에서 발표하는 성명과 논평, 기자회견문, 의견서 등을 원문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게재를 원하시는 곳은 에이블뉴스에 성명, 논평 등의 원문을 이메일(ablenews@ablenews.co.kr)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에이블뉴스(ablenew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