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장애인활동지원 휴게시간 대책 ‘전면 백지화’ 촉구
부모회 성명 통해 ”장애인 생존권 위협 상황 직면“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06-01 13:41:151
한국장애인부모회가 1일 성명을 내고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활동지원사 휴게시간 부여에 대한 보건복지부 대책을 전면 백지화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17일 ‘노동시간 단축 현장안착 지원 대책’을 마련, 오는 7월부터 본격 근로‧휴게시간 특례업종에서 제외되는 사업복지사업에 대한 방안을 발표했다.

개정된 근로기준법에 따르면 당장 7월부터 활동지원기관은 활동지원사의 근무시간에 따라 4시간일 경우 30분, 8시간일 경우 1시간 이상의 휴게시간을 근무시간 중 부여해야 한다.

이에 따른 부작용 최소화를 위해 보건복지부는 활동지원사 두 명이 겹치는 교대근무, 예외적으로 가족 활동보조 적용, 대체인력 지원 등 3가지 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부모회는 “활동지원사의 도움을 받는 장애인은 최중증장애인인데 휴게시간에 무슨 일이 발생할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으며, 생존권이 위협당할 수 있는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면서 “활동지원사의 도움으로 힘들게 직장과 자녀 양육을 병행하는 어머니들이 휴게시간에 자녀를 돌보기 위해 직장을 떠나야 하냐”고 꼬집었다.

이어 청년일자리 창출 관련 대책에 대해서도 “경험도, 전문성도 없는 175명의 미취업 청년으로 활동지원사의 휴게시간을 보장하면서 장애인들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는 안일한 대책은 장애인과 부모들의 현실을 무시한 대책”이라고 규탄했다.

이에 부모회는 활동지원사의 휴게시간 제공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족의 활동지원 즉각 허용 ▲정부의 활동지원사 휴게시간 지원 대책 백지화 ▲활동지원을 근로, 휴게시간 특례 업종 포함 ▲중증장애인들의 삶의 질 향상 및 활동지원사의 소득과 신분 보장 정책 시행 등을 요구했다.

부모회는 “7월부터 중증장애인들은 휴게시간으로 인해 외출도 할 수 없고, 집에만 갇혀 있어야 하는 죄인 아닌 죄인의 몸이 될 수밖에 없으며, 더욱 암담한 하반기가 될 것”이라며 “제발 장애인과 부모들이 삭발을 하고, 거리로 뛰쳐나오게 하거나, 노숙 농성을 하는 정책은 중단해달라”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바라미(2018-06-11 오후 1:31:00)
이 멍청한 공무원들아ㅏㅏㅏㅏㅏㅏㅏㅏㅏ No.40751
활동지원사던 활동보조인이던 한참 동안은 저 두 이름 가지고 멍청한 짓을 하더니
활동지원사들은 원하는 게 7시간 일 하고 한 시간 쉬는 걸 원하는 게 아니라
시급이나 많이 올려주기를 바란다.
알았나?
시급으로 따져야 맞는데 무슨 시급은 조금 주면서 시간으로 따져서 일도 더 이상 못 하도록 하고
손에 익은 활동지원사가 일 해 주는 게 낫지 그러니 제 말은 시급부터 올려주는 게 더 낫다는 말이다.
시짤데없이 활동지원사 이런데 돈 쓰지말도 일 한 만큼 돈을 받게끔 해 주면 우리 장애인도 활동지원사도 부모들도 다 편한 세상이 온다.
댓글(0)
부모(2018-06-02 오전 5:15:00)
보건복지부 듣고 있나? No.40739
부모들의 절규를 보건복지부 듣고 있나?
국회의원들도 듣고 있나?
들었으면 답하라!

제발 장애인 복지는 장애인과 부모가 원하는 대로 해 주면 안 되나?
국민들 혈세 낭비하는 거 우리도 더 이상 못 봐 주겠다.
댓글(0)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