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노동/경제 > 노동
장애인 고용, 기업 아닌 사회 모두의 책임
SK 소셜밸류 커넥트서 공감…최태원,“함께 노력”
의무 고용 대상 발달장애, “특성 맞춘 환경 조성”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5-28 17:02:391
첫 사회적 가치 민간 축제인 '소셜밸류 커넥트 2019(SOVAC)'가 28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렸다. ‘장애인 고용과 CSV’ 세션에 참석한 최태원 SK회장(왼쪽에서 두 번째).ⓒ에이블뉴스
▲첫 사회적 가치 민간 축제인 '소셜밸류 커넥트 2019(SOVAC)'가 28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렸다. ‘장애인 고용과 CSV’ 세션에 참석한 최태원 SK회장(왼쪽에서 두 번째).ⓒ에이블뉴스
장애인 복지의 최종 목표인 고용을 이루기 위해서는 기업의 책임만이 아닌, 우리 사회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하나로 모아졌다.

특히 장애인 고용 대상이 발달장애인으로 변화되는 만큼, 장애특성에 맞춘 직무, 직장 환경 조성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공감을 얻었다.

자리에 함께한 최태원 SK회장 또한 ”앞으로 함께 노력해 더 좋은 사회를 만들어가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SK그룹과 코트라 등 31개 기업·학계·비영리단체가 참여하는 첫 사회적 가치 민간 축제인 '소셜밸류 커넥트 2019(SOVAC)'가 28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렸다.

최태원 SK 회장의 제안으로 시작한 소셜밸류 커넥트는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논의하겠다는 목표로, ‘장애인고용과 CSV’란 주제의 세션이 진행됐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개발원 이정주 원장.ⓒ에이블뉴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개발원 이정주 원장.ⓒ에이블뉴스
이날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개발원 이정주 원장은 앞으로 장애인 고용 대상이 중증, 고령화 되어감에 따라, 기업만의 책임이 아닌, 우리 사회가 고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1991년 장애인의무고용제도가 생겼을 당시, 장애인을 고용한다는 것은 “너무 황당한 일”이었다고 소회했다.

대기업은 물론, 당시 장애인고용촉진공단 직원들 역시 대기업에 장애인을 고용시키는 일 자체가 황당했지만, 1992년 당시 0.4%에 불과했던 장애인 의무고용률이 현재 3%에 육박했다.

이 원장은 “OECD 국내총생산 대비 사회복지지출 비중이 꼴찌인 반면, 장애인 고용만은 세계 중간정도 위치해있다”며 그간의 성과를 공유했다.

2006년 1만5436명이었던 장애인근로자들은 현재 2만1627명으로 늘었으며, 대기업 또한 장애인을 고용할 수 있는 여력을 만들었다.

하지만 여전히 갈 길은 멀다. 30대 그룹 상장사 매출액이 2018년 기준 859조원을 돌파, 2008년에 비해 25% 증가한 반면, 여기에 근무하는 장애인 근로자 수는 11.6%정도만 늘었다는 것.

더욱이 장애인 인구 구조가 중증화, 고령화돼가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새로운 장애인 고용 대책을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이 원장은 “250만명의 등록장애인 중 120만명이 65세 이상 장애인이며, 30세 미만 장애인이 대부분 발달장애인”이라면서 “2017년부터 계속 이 문제에 고민해야 할 지점이다. 결론적으로 기업에게만 책임을 물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원장은 “이제 사회가 고용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야 한다. 기업의 의무를 그대로 가져가되, 개인, 작은기업, 벤쳐기업 등 사회적으로 시각을 바꿔야 한다”면서 “300인 이상, 1000인 이상, 299인 미만 등으로 구분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도구로써 장애인고용을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어베터 이진희 대표.ⓒ에이블뉴스
▲베어베터 이진희 대표.ⓒ에이블뉴스
베어베터 이진희 대표 또한 앞으로 장애인 고용 대상이 발달장애인임을 강조하며, 발달장애인이 일할 수 있는 기업 환경 조성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8년차에 접어든 베이베터는 발달장애인 직원 230여명, 비장애인 70여명이 일하고 있으며, 인쇄, 제과제빵, 꽃배달, 카페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대표는 “전체 장애인구에서 발달장애인 비중은 9%밖에 안되지만, 한참 일할 30세 미만 장애인구에서 발달장애인 비중은 63%에 달한다”며 “장애인 의무고용을 하려고 하면, 발달장애인 아니면 찾기 힘들 수 있기 때문에 기업에서도 준비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일반기업에서 발달장애인이 고용되지 않은 이유로, 낮은 생산성, 부여가능한 직무 없음, 의사소통 어려움 등을 꼽았다. 반대로 발달장애인이 일반기업에서 일하는 어려운 이유로는 이해받지 못한다. 외톨이, 일이 너무 어렵다 등을 꼽았다.

이에 이 대표는 “발달장애인이 일할 수 있으려면 비장애인이 발달장애인에게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 조직에 맞는 사람, 이 일에 준비된 사람을 뽑는 기업의 생각을 바꿔, 발달장애인이 일을 할 수 있도록 쉬운 일을 만들어주는 모험이 필요하다는 것.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었다. 이 대표는 “가장 중요한 것은 관리자다. 발달장애인과 함께 일하면서 직무전문성을 채워주고, 백날 가르쳐줘도 백날 잊어버리는 장애특성을 수용하고, 반복에 대한 인내심 등의 역량이 있어야 한다”면서 “비장애인이 입사시 발달장애인과 일하기 위한 이해교육, 인권교육, 사업별 관리자 매뉴얼 등을 교육하고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면, 지적장애인 50명을 고용한 일본 분필회사 이화학공업의 경우, 분필 길이가 정확하게 잘라졌는지 측정이 어려운 발달장애 특성에 맞춰, 나무토막을 만들어줘 이를 비교할 수 있는 직무를 만들었다.

이 대표는 “일을 바꿔서 발달장애 특성에 맞게 해주면 가능하다. 계산이 어려워도, 주문이 어려워도, 고객이 직접 주문을 할 수 있도록 키오스크를 만들어주고, 눈맞춤이 어려운 장애인의 경우 샷만 뽑게 해주면 된다”면서 “발달장애 특성에 맞춰 조금만 지원을 해주면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세션 회의장을 찾은 SK 최태원 회장은 “사회적 가치는 내 성적표 안에 나를 위한 행복 보다는 남을 위한 행복이 들어가 있어야 한다. 남의 행복을 하려면 상대방을 잘 알아야 하는데 남을 잘 알지 못해서 부끄럽다”면서 “장애인 고용이 사회적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같이 발전해서 더 좋은 사회를 만들어가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m(2019-06-01 오후 12:47:00)
하는 짓이 뻔하다. No.41868
언론들에겐 좋은 이미지 풍기면서 자회사 만들어서 최저임급 시급 주고 벌금 않주려는 뻔한수작, 언젠가는 큰코 다친다. 지금 한국에 의식있는 장애인들이 많이 없어서 그렇지 유엔이고 oecd 관리 하는 imf 이런데 들어가서 조사하라고 하면 신용도 구멍나고 관련 기관들 줄초상 때리기 아주 좋다.
댓글(0)
cm(2019-05-28 오후 5:25:00)
어디서 사기치고 있어. No.41854
고용공단도 숫자로 말하지 말고 질적을로 말을 하라 고용된 장애인들 85%가 최저임금 이하로 받고 있고 상위 5%만이 최저임금 이상 받고 있는 현실은 거부하냐! 턴다고 입은 아니다. 그리고 최태원은 웃기는 개소리 하지마라. 세계적인 기업치고 장애인 고용을 하지 않는 기업은 기업의 도덕성으로 인해 기업 활동에 문제가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그리고 3% 장애인 취업률이 무려 30년이 걸렸다. 반성해야 되는것 아닌가!
댓글(0)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