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통합교육 > 통합교육
고성·막말 쏟아진 특수학교 설립추진 설명회
“세금 걷어 저 따위에 쓴다”, 지역 이기주의 여전
조 교육감, “변한 것 없어 답답”…추진 변함 없어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03-26 15:40:481
26일 진행된 특수학교 설립추진 설명회에서 서울시교육청 직원들이 설립을 반대하는 강서구 가양동 일부 주민의 난입을 저지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26일 진행된 특수학교 설립추진 설명회에서 서울시교육청 직원들이 설립을 반대하는 강서구 가양동 일부 주민의 난입을 저지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우리 세금 걷어서 저 따위(특수학교)에 쓴다.”

시간이 흐르고 해가 바뀌었지만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지역이기주의는 여전했다. 동원된 주민들의 규모만 축소됐을 뿐 특수학교 설립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은 변한 것이 없었다.

서울 강서(가칭 서진학교)·강남(가칭 나래학교) 특수학교 설립추진 설명회 당일인 26일 오전 10시 20분. 설명회 장소인 강서구 가양동 옛 공진초등학교 정문 앞에는 20여명의 가양동 주민들이 현수막과 특수학교 설립을 반대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있었다.

서울시교육청이 내년 9월 개교를 앞둔 특교학교의 설립 추진 현황과 설치될 주민 편의시설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한 이날 설명회는 시작도 하기 전부터 지역주민들의 격렬한 반대로 난항을 겪었다. 설명회에 참석하려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일부 지역주민들이 몸으로 막으면서 방해를 했다.

지역주민들은 “강서구 지역 주민들과 협의가 되지 않은 설립추진 설명회는 원천무효”를 외치면서 조 교육감을 저지했다. 10여분의 대치과정에서 서울시교육청 직원들과 지역주민들 간 작은 몸싸움이 있었다.

특히 지역주민들은 조 교육감을 향해 “6월 지방선거를 위한 사전 선거운동일 수도 있다”,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은)공정하게 다음 교육감 후임자가 할 수 있게 하자”고 주장을 하기도 했다.

지역 주민들의 방해는 설명회장인 옛 공진초 4층 교실에서도 계속됐다. 우여곡절 끝에 조 교육감이 공진초등학교의 편의시설에 대한 설명을 하게 됐지만 주민들이 고성을 내면서 방해를 한 것이다. 이들은 조 교육감의 발언에 대해 “말 같지도 않은 소리 하지 말라”, “거짓말 하지 말라”며 비난했다.

한 지역주민은 빨간색 메가폰을 들고 사이렌 경보음을 내면서 조 교육감의 발언에 훼방을 놓기도 했다. 다른 주민들은 특수학교 설립을 반대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반대시위를 했다. 피켓에는 “우리는 억울하다”, “너희 동네부터 특수학교 세워라”, “힘없고 빽 없는 강서구 서러워서 못 살겠다”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가칭)서진학교에 들어설 주민편의시설을 설명하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에이블뉴스
▲(가칭)서진학교에 들어설 주민편의시설을 설명하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에이블뉴스
조 교육감은 "무릎 꿇은 학부모의 사진이 온 국민의 공감 만든 것 때문에 (지역주민들이)반대를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피케팅 한 두개 정도는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6개월 간 하나도 안 변한 것 같아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또한 조 교육감은 “우리는 6개월 간 지역 주민들과 많은 협의를 했다. 비대위의 일부 반대목소리만 있는 게 아니라는 말도 들었다"면서 "어쨌든 교육청은 특수학교 만드는 것을 포함해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을 모두 어우르는 사회를 향해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고 변함 없는 추진 의지를 분명히 했다.

조 교육감은 이날 특수학교 설립추진 설명회를 통해 지역주민들과 학부모에게 (가칭)서진학교 속 주민편의시설 설치 계획을 밝혔다.

조 교육감은 “동의하지는 않지만 반대 주민들 입장에서는 특수학교를 마이너스로 생각할 수 있다. 다만 주민편의시설을 설치해 특수학교 설립을 플러스로 만들어드리고자 한다”면서 “주민편의시설은 복합문화공간 형태의 독서 북카페 형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복합문화공간에는 노인휴게실, 다용도 작업장, 청소년문화시설, 아동돌봄 등이 들어설 것”이라면서 “지역 주민들과 협의과정에서 수영장 이야기가 나왔다. 장애학생 교육에도 수영시설이 필요하다 생각한다. 주민들이 원한다면 이 부분(수영장)에 대해 충분히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역주민을 뚫고 설명회장으로 들어가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에이블뉴스
▲지역주민을 뚫고 설명회장으로 들어가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에이블뉴스
확성기를 들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발언을 가로막고 있는 강서구 가양동 주민. ⓒ에이블뉴스
▲확성기를 들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발언을 가로막고 있는 강서구 가양동 주민. ⓒ에이블뉴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최석범 기자(csb211@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이라(2018-03-28 오전 11:37:00)
지역 이기주의의 끝판왕 No.40632
지역 이기주의 끝판왕을 보여주는 저 따위 주민들한테 세금들어가는게 아깝다.
댓글(0)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