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통합교육 > 통합교육
서초구 특수학교 ‘나래학교’ 신설 본격화
신설안 서울시 도계위 통과…2019년 개교 계획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7-10-19 09:29:281
서울 서초구 염곡동 옛 언남초등학교 자리에 지체장애학생을 위한 공립 특수학교인 '나래학교'가 예정대로 2019년 문을 열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지난 18일 ‘2017년 제18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 2021년 서울시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결정(안)-공립특수학교(나래학교)를 신설에 대해 원안 가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안건은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있는 서초구 염곡동 72번지 일대 옛 언남초등학교 부지(1만162㎡)에 나래학교 신설을 위한 관리계획을 추가 반영했다. 도계위 위원들은 나래학교 입지 불가피성과 시설 설치의 시급성, 집행 가능성 등에 대한 적정 여부를 논의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해 특수교육 운영계획에서 옛 언남초 부지에 2019년 3월 개교를 목표로 나래학교를 설립하기로 했다. 유치원과 초 ·중 ·고등학교, 전공과 등 22학급, 139명 규모다.

서울시 관계자는 “강남‧서초지역에 지체장애 특수학교 설립으로 기존 특수학교의 과밀 현상해소와 장애아동들의 원거리 통학불편 해소 및 지역별 균형배치를 통해 특수교육 여건 향상과 특수교육 대상자의 교육기회가 확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