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통합교육 > 통합교육
충북교육청, 특수학교·학급 보조인력 점차 확대
돌봄교실 형태 방과후과정반 학급당 운영비 단가 증액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07-05 13:43:211
충청북도교육청은 도내 특수학교와 일반학교 특수학급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현재 도내에는 공립 3교, 사립 7교의 특수학교와 유‧초‧중‧고 342교에 433학급의 특수학급이 설치돼 있다.

일반학생 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나 이와 다르게 특수교육대상 학생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특수학교의 경우 중증‧중복장애 학생이 많아 일반학교에 비해 예산, 담당인력 등 많은 지원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대해 충북교육청은 특수교육대상 학생들이 교육현장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예산확보 등을 통해 지원을 확대하겠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다.

먼저 현재 특수학교와 특수학급에 부족한 특수교육 보조 인력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특수교육 보조인력으로는 특수교육실무사 378명, 특수교육 (유급)자원봉사자 92명, 장애학생지원 사회복무요원 70명이 근무하고 있다.

교육공무직인 특수교육실무사의 경우 총액인건비제 등으로 인해 증원이 어려운 실정이나 직종의 특수성 ‧ 행정수요 등을 고려해 연차적으로 증원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특수교육실무사가 배치되지 않은 학급에는 특수교육 (유급)자원봉사자 지원을 확대해 나간다. 이에 2018학년도 2학기 특수교육(유급)자원봉사자 수요조사를 실시해 추경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며, 2019학년도에는 2018학년도 수요조사 결과를 토대로 예산을 확보해 지원할 예정이다.

둘째로 현재 도내 44학급(특수학교 30학급, 일반학교 14학급)이 설치되어 있고, 돌봄교실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방과후과정반(종일반)의 학급당 운영비 단가를 증액해 많은 학생들이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학교에서 시급한 사업추진 등 필요할 경우 특별교육재정수요지원비를 신청 받아 지원할 계획이며, 2019년 예산 확보를 위해 특수학교 안전, 편의시설, 노후 특수학교 현대화 사업 추진을 위한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2018년 도내 특수교육대상 학생은 4022명이고, 이 중 특수학교에는 1262명, 일반학교에는 2760명의 학생이 교육을 받고 있다”며 “학생 한명, 한명이 모두의 아이라 생각하고 교육활동에 있어서 차별이나 소외받지 않도록 관련법률‧예산 등 가능한 범위 내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gwon@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