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복지/건강 > 복지
서울시, 내년 '장애인활동지원' 직접 제공
‘서울 사회서비스원’ 설립…활동지원사도 직접 고용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10-23 11:18:531
서울시가 내년 장애인 활동지원 등 돌봄 분야 사회서비스를 직접 제공할 ‘서울 사회서비스원(가칭)’을 설립한다고 23일 밝혔다. 내년 상반기 시범사업을 거쳐 2020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민간영역에 맡겨졌던 다양한 돌봄 서비스를 공공에서 직접 제공함으로써 돌봄 사회서비스 분야의 공공성과 품질을 높이고, 활동지원사 등 종사자를 사회서비스원이 직접 고용해 이들에 대한 처우와 노동환경도 개선한다는 목표다.

‘서울 사회서비스원(가칭)’의 주요사업은 ▲국공립 사회복지시설 직접 운영 ▲‘통합재가센터’ 신설 및 운영 ▲민간 사회서비스 기관 지원 등이다.

먼저 서울 지역에 새롭게 확충하는 국공립 시설을 직접 운영한다. 현재 국공립 시설은 대부분 민간에서 위탁 운영하고 있다.

통합재가센터는 장기요양, 노인돌봄, 장애인 활동지원 등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이다. 우선 내년 권역별 4개소 신설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전 자치구로 확대한다.

기존 민간 기관‧시설에도 대체인력 파견, 법률‧회계‧노무상담, 표준운영모델 전파 등을 지원해 대시민 사회서비스 품질 향상을 이끈다.

이와 관련해 연말까지 일반시민과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기 위한 절차에 집중한다.

앞서 9월 사전 단계로 장기요양·장애인‧보육 분야 주요 이해관계자(운영자, 종사자, 학부모, 중간지원기관 등) 30여 명을 대상으로 집단심층면접(FGI)을 실시했으며, 워크숍, 공청회 등 공론화 과정을 거쳐 세부적인 운영내용을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25일에는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주최로 ‘서울 사회서비스원 설립 및 운영 관련 조례제정 공청회’가 열린다.

내년 상반기 ‘서울 사회서비스원(가칭)’이 설립되면 시급성과 서비스 체감도가 높은 ‘장기요양’과 ‘장애인 활동지원’ 분야를 중심으로 보건복지부의 시범사업과 연계해 실시한다.

2020년부터는 사업영역과 규모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고령사회 진입과 인권에 대한 관심 증대 등으로 돌봄영역의 사회서비스 개선이 시급한 시점”이라며 “서울 사회서비스원 설립을 선도적으로 추진함으로써 공공성이 강화된 보다 질 높은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비버(2018-10-30 오전 10:45:00)
서울시직원운영잘생각해보세요 No.41191
서울시에서 직접운영하면 수수료를 때이지 안을까요?<br>순수하게 활동볻조인들 위해 이용자들 위해 이런정책을 한다는걸까요?<br>선택권과다양성이 사라지는 겁입니다.<br>답답하네요
댓글(0)
햇살좋음(2018-10-23 오후 7:41:00)
서울시의 활동보조 직접제공에 대한 의견 No.41177
활동보조인들의 임금중 약 25%를 소개소에 때이는대에 따라<br><br>최저임금에도 못미치는 암금으로 야기되는 각종 격렬한 시위를 지켜보면서<br><br>매우 적절한 시책으로 보여지며 어찌 이런 시책이 복지부령으로 시행되지 못하는지<br><br>한심하다 하지 않을수 없습니다 박능후 복지부장관처럼 무능한 장관은 현 문재인 정부의<br><br>악성 암적인 존재로 촞불로 세워논 우리의 정부를 무너뜨리려는 자임을 우리 모두는 알아야 합니다
댓글(0)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