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여성/아동 > 아동
국내 최대 공공 어린이 발달장애 치료센터 개원
진료부터 재활·가족심리치료까지 환자중심 통합치료
서울시 4년간 노력 ‘결실’, 지하2층~지상5층 단독건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7-10-26 16:05:531
국내 최대 규모의 공공 어린이 발달장애 치료센터인 ‘서울시어린이병원 삼성발달센터’ 전경. ⓒ서울시
▲국내 최대 규모의 공공 어린이 발달장애 치료센터인 ‘서울시어린이병원 삼성발달센터’ 전경. ⓒ서울시
국내 최대 규모의 공공 어린이 발달장애 치료센터인 ‘서울시어린이병원 삼성발달센터’(이하 ‘발달센터’)가 정식 개원한다.

서울시와 서울시어린이병원(원장 김재복)은 오는 27일 오후 2시 10분 발달센터 앞마당에서 박원순 시장, 발달장애 어린이와 보호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원식을 갖는다.

시는 지난 2013년 삼성,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발달센터 건립 추진에 나섰다. 총사업비 318억원(시비 118억 원, 삼성 기부금 200억 원)을 투입, 2015년 4월 첫 삽을 떴고 3년여의 공사를 거쳐 올해 7월 완공됐다.

발달센터는 기존 서울시어린이병원 부지(서초구 헌릉로 260) 내에 단독 건물로 신축됐다. 지하 2층~지상 5층(연면적 11,950.88㎡) 규모로 진료실, 재활치료실, 가족지원센터, 강당, 체육관, 편의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건물 전체에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프리(barrier-free)가 적용됐으며, 녹색건축 최우수등급 및 에너지효율 1+등급을 획득했다.

서울시어린이병원은 총 16명의 운영인력(전문의 4명, 치료인력 10명 등)도 새롭게 충원했다. 진료‧치료 공간도 기존에 어린이병원 본관 내에 있을 때(진료실 3실, 치료실 25실)보다 총 6실(진료실 4실, 치료실 30실) 확대됐다.

발달센터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다양한 치료진(행동‧인지학습‧언어‧작업‧음악‧미술‧놀이‧임상심리사 등)의 협진과 지역사회(특수학교 등)와의 통합 거버넌스를 통해 ‘환자 중심’의 치료기회를 확대하고 부모와 가족에 대한 교육과 심리치료도 병행한다.

특히 새롭게 운영에 들어가는 협진클리닉은 기존에 개별적으로 진료했던 3개 진료과(정신건강의학과, 재활의학과, 소아신경과) 전문의가 원스톱‧통합적 진료를 제공한다.

유전학클리닉에서는 유전질환이 의심되거나 유전질환 가족력이 있는 아동에 대한 희귀질환(유전질환)에 대한 전문 검사~진단, 치료~가족유전 상담은 물론 사후관리까지 종합 지원한다.

시는 국내에 발달장애인 진료 기관과 제공서비스가 한정돼 있는 상황에서 발달센터가 의사와 치료사가 협업해 진료부터 치료, 문제행동, 재활, 가족지원까지 환자 중심의 통합 치료를 제공함으로써 치료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원순 시장은 “발달장애 치료는 국가와 사회의 도움이 필요한 문제로 개인과 가족이 모든 것을 짊어지는 구조는 앞으로 개선해나가야 한다”며 “국내 최대, 유일의 공공 발달센터 개원을 통해 부족한 공공의료 안전망을 확충하고 보다 많은 발달장애 어린이들이 수준 높은 공공의료서비스를 받아 사회비용을 줄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장애가 더 이상 장애가 되지 않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차별 없이 어울리는 서울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gwon@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