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문화/체육 > 체육
부산장애인체육회 장애인고용장려금 부정사용
부산시, 특감 결과…나이트클럽·노래방 970만원 등 총 9127만원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6-03 13:44:481
부산시장애인체육회 전 직원이 장애인고용장려금을 나이트클럽과 노래방 등 유흥업소에서 부정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지난 5월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부산광역시장애인체육회(이하 장애인체육회)에 대한 특정감사를 실시했다고 3일 밝혔다.

감사 결과 2016년 12월부터 2019년 2월까지 장애인고용장려금 9127만원이 부당하게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장애인고용장려금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의무고용률을 초과해 장애인을 고용한 사업주에게 일정액을 지원하는 제도다.

특히 공무수행과 관련 없는 나이트클럽·노래방 등 유흥업소에서 970만원이 사용되고 물품구입과 용도가 불분명한 개인명의 계좌이체로 7859만원, 현금인출 등 2298만원을 사용됐다. 대부분 지출 증빙서류는 없었다.

일·학습병행제 지원금 역시 부적정하게 사용한 된 것으로 확인됐다. 일·학습병행제 지원금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산업현장의 실무형 인재양성을 위해 취업을 원하는 청년 등을 학습근로자로 채용한 기업에 대해 각종 훈련비용과 전담인력수당 등을 지원하는 제도다.

그러나 2017년도 지원금 3977만원의 절반 이상인 2144만원이 총 8회에 걸쳐 증빙서류 없이 특정 개인이나 업체에 지급하는 등 부적정하게 사용됐다.

이 밖에도 일부 직원은 관외출장여비를 과다 수령했으며, 각종 장부·서류 비치 및 기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등 업무전반의 관리운영 상태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부산시는 향후 장애인체육회에서 사용하는 모든 법인카드에 대해 ‘클린카드(Clean Card)’ 기능을 추가하고, 일부 미비 규정도 보완·재정비할 계획이다. 클린카드는 유흥, 퇴폐, 향락, 사행업종에 대해 결제 방지 기능이 부여된 카드다.

부산시 류제성 감사관은 “앞으로 장애인체육회가 사회적 책무와 역할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도록 부산시 차원에서 제도개선 및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면서 “장애인체육회와 같은 공직유관단체가 감사 사각지대가 되지 않도록 컨설팅 위주의 정기적인 종합감사를 하겠다”라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최석범 기자(csb211@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