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전국넷 > 인천·경기
환경 열악한 안양시보장구수리센터 현실
장소, 옮기고 또 옮기고…컨테이너박스에 천막
휴식공간, 장애인화장실 없어…관심, 지원 절실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06-07 11:38:491
안양시보장구수리센터 전경. ⓒ박종태
▲안양시보장구수리센터 전경. ⓒ박종태
안양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가 안양시의 위탁을 받아 운영하고 있는 ‘안양시장애인보장구수리센터’의 환경이 열악한 상황이다.

센터는 지난 2011년 11월 16일 개소식을 가진 뒤 몇 번의 이사 끝에 안양천 공영주차장 한쪽에 컨테이너박스와 천막을 치고 어렵게 보장구 수리를 하고 있다. 또한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휠체어를 수리 받는 동안 쉴 수 있는 공간과 장애인화장실이 없어 불편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

특히 이곳도 도로가 생기면 또 옮겨야 하는 실정으로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들의 접근성이 편리한 곳에서 안정적 운영할 수 있기를 원하고 있다.

현재 센터에는 5명이 일하고 있다. 특장차를 갖추고 지역 휠체어 사용 장애인의 긴급수리 요청이 접수되면 직원이 차량을 이용, 직접 방문해 수리 및 스팀청소까지 해 준다.

또한 전동 및 수동휠체어의 수리를 맡기면 당장 이용하지 못하는 장애인들의 불편을 덜어 주기 위해서 중고 휠체어를 마련해 대여해 주고 있다.

수리비용은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장애인은 10%, 이외 장애인들은 20%의 자부담이 있으며 1년에 40만원 한도 내에서 수리를 지원한다.

센터 이용 장애인은 “휠체어가 고장 나면 움직이지 못하는데 바로 수리를 해 주어서 이동을 할 수 있게 해줘 고맙다”면서도 “열악한 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지자체에서 관심을 갖고 지원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센터 직원 또한 “보장구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면서 “마음 놓고 편하게 장애인의 보장구 수리를 지원할 수 있는 센터 환경이 갖춰졌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센터는 안양천 공영주차장 한쪽에 컨테이너박스와 천막을 치고 어렵게 보장구 수리를 하고 있다. 또한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휠체어를 수리 받는 동안 쉴 수 있는 공간과 장애인화장실이 없다. ⓒ박종태
▲센터는 안양천 공영주차장 한쪽에 컨테이너박스와 천막을 치고 어렵게 보장구 수리를 하고 있다. 또한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휠체어를 수리 받는 동안 쉴 수 있는 공간과 장애인화장실이 없다. ⓒ박종태
센터의 좁은 부품창고 모습. ⓒ박종태
▲센터의 좁은 부품창고 모습. ⓒ박종태
센터 특장차에서 고장난 전동휠체어를 내리고 있다. ⓒ박종태
▲센터 특장차에서 고장난 전동휠체어를 내리고 있다. ⓒ박종태
고장이 난 전동휠체러를 수리하고 있는 센터 직원들. ⓒ박종태
▲고장이 난 전동휠체러를 수리하고 있는 센터 직원들. ⓒ박종태
*박종태 기자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로 일명 '장애인권익지킴이'로 알려져 있으며, 장애인 편의시설과 관련한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박종태 기자(so0927@chol.com)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