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정치/정책 > 정치
황교안, “장애등급제 폐지 피해 없도록 예산 챙길 것”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6-05 16:03:33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중앙장애인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7월 장애등급제 폐지 후 피해를 보는 분들이 없도록 내실 있는 지원과 필요한 예산을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황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지난 2005년에 정당 최초로 장애인위원회를 만들었다. 그동안 많은 고민을 하면서 장애인 정책을 만들어왔고, 여러 가지 노력들을 기울여 왔지만 장애인들의 입장에서 보면 여전히 부족한 점이 많으리라고 생각한다”면서 “이제 정책소비자인 장애인 입장에 서서 모든 정책들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또 대안을 찾아 나갈 때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31년간 유지되었던 장애등급제가 오는 7월부터는 폐지된다. 장애인 정책에 큰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면서도 “정책변화로 오히려 피해를 보는 분들이 생기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챙겨나가겠다. 내실 있는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꼼꼼히 살피고, 또 필요한 예산도 우리 당이 먼저 챙기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장애인기본법 제정을 비롯해서 장애인들을 위한 제대로 된 정책들을 꼼꼼히 추진해 나가겠다”면서 “우리 장애인들이 우리 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마땅히 누려야 할 권리를 보장 받으면서 살아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장애인(2019-06-07 오후 6:35:00)
그래 좋은 말이다. No.41885
독재자들의 후예인 자유당 xxx들아 주둥아리로만 지껄이지 말고 실천을 해라.<br><br>아직도 많이 부족하고 갈 길이 멀지만, 그나마 김대중, 노무현 정권이 있었기에 장애인들에 대한 복지도 시작되었지, 자유당 당신들이 계속해서 정권을 잡고 있었다면 작금의 장애인들의 생활은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br><br>그래, 참여정부 당시인 2005년 당신들이 장애인위원회라는 것을 만들어서 장애인들을 위해 한 것이 과연 무엇을 있는냐?<br><br>이 나라에서 당신들만 사라지면 물론, 더디겠지만 우리나라 장애인들도 조금씩 조금씩 독일의 장애인들 처럼 살아 갈만한 세상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댓글(0)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