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정치/정책 > 정책
“장애인개발원장 성희롱 후 퇴직하면 땡?”
정춘숙 의원, “진상규명 되도록 정관 개정 필요”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10-18 16:55:151
(왼)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오)한국장애인개발원 최경숙 원장.ⓒ에이블뉴스
▲(왼)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오)한국장애인개발원 최경숙 원장.ⓒ에이블뉴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8일 한국장애인개발원 국정감사에서 전 원장의 성희롱 논란 이후 아무런 징계나 진상규명 없이 퇴직으로 마무리 됐다고 질타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29일 한 언론은 당시 황모 원장이 여직원에게 수시로 성희롱 발언과 폭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직원들로부터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이후 황모 원장은 보건복지부 진상조사가 이뤄지기 바로전 사표를 제출하며 논란이 마무리됐다는 설명이다.

정 의원은 “결과적으로 전 원장은 징계도, 진상규명도 없이 퇴직했다.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서는 비리가 있을시 수사나 감사를 받도록 하는데 결국 봐주기식으로 처리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정 의원은 “지난 6월에도 언어적 성희롱을 한 직원이 징계 전에 퇴사해서 처벌을 피한 사건이 있었다”면서 “의혹이 제기되는 경우 사표를 받지말고 마땅한 처벌이 필요하다. 진상규명 없이 퇴직한 것을 막도록 정관을 개정해달라”고 주문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