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정치/정책 > 정책
서울시, 교통약자 보도 보행불편사항 전수조사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강북권 866km 8월까지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4-17 13:45:051
올해 보도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 전수조사 계획. ⓒ서울시
▲올해 보도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 전수조사 계획. ⓒ서울시
서울시는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보행할 수 있는 ‘걷기 편한 서울’ 조성을 위해 교통약자 보행불편사항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서울 지역 전체 보도(양방향 1669km)를 대상으로 교통약자 이동편의시설의 설치실태와 보행불편사항을 전수조사한다.

조사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2인 1조로 직접 보행하면서 교통약자 이동편의시설에 대한 설치기준 적합성 여부, 보행지장물으로 인한 보행불편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한다.

전수조사는 매 2년 주기로 실시하고, 시 전역을 강북권과 강남권 총 2개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로 매년 순차적으로 실시한다. 올해 조사는 강북권(866km)이며 8월까지 보행조사를 마친 후 9월부터 정비한다.

또한 보행환경개선사업의 검증체계가 까다로워진다. 사업 담당공무원이 설계·공사단계에서 장애인과 전문가로 구성된 검사반을 통해 설계서를 검토하고 현장점검을 한다.

여기에 정부(국토교통부) 지정 외부전문기관에 의뢰해 교통약자 이동편의성을 종합해 평가하는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barrier free, bf)을 받게 한다는 게 시의 계획이다. bf는 교통약자가 이동하면서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이동편의시설이 설치기준에 맞게 설계·시공됐는지 종합적으로 평가해 인증하는 제도다.

가장 이동에 취약한 시각장애인과 휠체어 이용 장애인에 대한 별도의 정비도 실시한다. 이들이 혼자서도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도록 ‘점자블록과 횡단보도 턱낮춤’에 대해 별도 중점 정비한다는 것이다.

시는 2018년까지 총 3905개소(147억원)를 정비완료하고 정비 완료구간에 대해 장애인단체와 현장 합동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38억원을 들여 1037개소를 정비하고 2020년부터 22년까지 3년간 1만개소를 추가 정비한다.

장애인복지관 등 교통약자 이용이 많은 16곳을 선정해 장애인과 함께 만드는 ‘무장애’ 보행환경사업을 추진한다. 당사자, 전문가, 공무원으로 구성된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사업 전 과정을 협의체에서 정한다.

고홍석 도시교통실장은 “교통약자가 시 전역 어디든 혼자 이동할 수 있는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장애인들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지속적으로 협업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최석범 기자(csb211@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