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정치/정책 > 정책

신체장애인 탑승차량 정차시간 5분→10분 확대 추진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6-04 09:39:59
국회 김예지 의원. ⓒ에이블뉴스DB
▲국회 김예지 의원. ⓒ에이블뉴스DB
신체장애인이 탑승한 차량의 경우 정차로 인정받는 시간을 기존 5분에서 10분으로 확대하는 법이 추진된다.

국회 김예지 의원(국민의힘)이 장애인 이동권 보호를 위한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4일 밝혔다.

현행 도로교통법은 제2조 정의를 통해 운전자가 5분을 초과하지 않고 차를 정지시키는 것을 정차라고 규정하고 있다.

도로교통법상 5분 이내의 정지를 정차로 규정한 것은 운행 중 불가피한 긴급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여유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으나 승하차에 어려움을 겪고 이동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장애인의 경우 비장애인과 같이 5분 이내에 긴급업무를 처리하기에는 어려움이 많은 것이 현실이다.

이에 이번 개정안에는 행정안전부령으로 정하는 신체장애인이 탑승한 차량의 경우 정차로 인정받는 시간을 10분 이내로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김예지 의원은 “연구결과에 따르면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의 이동속도는 초당 0.87m, 목발을 사용하는 장애인의 이동속도는 초당 0.78m로 비장애인의 보행속도인 초당 1.55m에 비해 절반 수준에 불과하고, 휠체어 등 보조기기의 차량 승하차에도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애인의 이동권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된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법 의지를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bmin@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