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인생 뭐 있나, 저지르는거지!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6-12 11:46:171
마크 트웨인은 인생을 돌아볼 시기에 다다르면 ‘한 일보다 하지 않은 일이 많은 후회를 남긴다’라고 했다.

아직 그런 시기가 아니라서 잘 모르는 걸지도 모르지만 난 여전히 한 일을 후회하는 게 훨씬 더 많고 하지 않은 일보다는 해야 할 일이 더 많은 편이다.

나이 오십. 공식적으로 총각인 친구 녀석이 결혼을 하겠다고 선언 아닌 선언을 했다.

“굳이 왜?”

나를 포함한 기혼인 친구들 대부분이 이런 반응이었다. 녀석에겐 기대했던 반응은 아니었을 것임을 알지만 그래도 이런 반응이 기혼자의 입장에서는 당연했을지도 모르겠다.

인생이 늘 기대한 대로만 흐르지는 않는다는 건 만고의 진리다.

하지만 나이 오십에 인생의 반려자를 만난다는 것이 신기하기도 하고 반평생 혼자 해왔던 많은 선택과 결정을 이제는 둘이 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살짝 염려되기도 했다.

대학에서 체육학을 전공하던 내가 사고로 장애인이 되고 나서도 특별히 사무치는 외로움을 경험해보지 못했다. 주변에 친구도 여전히 많았고 몸은 불편했지만 열정을 쏟을 일이 있었다.

그리고 나밖에 모르는 아내를 만난 나로서는 그런 불편함보다 사무치는 외로움을 견디기 어려웠을지도 모른다는 막연한 생각이 들었다.

친구의 결혼식 당일, 주례를 볼 나이에 사회를 보면서 인생은 역시 예측 불가라는 걸 다시 생각한다. 사회를 봐달라니 당연히 휠체어를 탄 내가 충분히 역할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는데 사회자 석까지는 계단을 올라야 했다.

친구나 예식장 측에는 당연한 것들이 내게는 당연하지 않은 것을 몰랐을 것이다. 나 역시 내가 휠체어를 타니 당연히 ‘알아서’ 할 것임을 짐작했을 뿐이다. 이런 나의 고행이 예식장 측에서는 좋은 경험이 되었다면 그것 또한 좋은 일이겠지.

어쨌거나 성큼성큼을 넘어 뛰어오다시피 입장하고 신부를 질질 끌고 가다시피 하며 퇴장하는 친구를 보면서 녀석의 사무치는 외로움이 실감됐다.

인생이라는 것이 살 만큼 살았을 때 돌아보면 대부분 후회만 남는다는 걸 잘 알고 있지만 그래도 한 일보다 하지 않은 일이 많지 않도록 될 수 있는 한 많은 일들을 저지르며 살고 싶다.

백세 시대 딱 절반의 인생을 살았다. 어느 책에서 읽었던 현대 나이 계산법은 현재 나이에 0.7을 곱한다고 한다.

그렇다면 아직 삼십 대 중반인 나로서는 저지를 일이 좀 더 많아졌다는 사실이 기분 좋은 일일지도 모르겠다. 그렇다고 그게 행복한 일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친구의 결혼을 보면서 인생에는 뭐든 늦은 건 없겠구나 싶기도 하다.

이 나이에 비장애와 장애의 경계를 좁히는 일이나 ‘좋은 일’하는 사회복지사가 더 이상 필요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사회복지사로 사는 것 또한 흥분되는 일이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정민권(djanmode@naver.com)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창유리(2019-08-20 오후 5:55:00)
참... 인생이란... No.42157
작년에 제자가 주례를 봐달고 해서 고민을 한 적이 있었죠. 15년 전, 고등학교에서 연극부 지도교사로 1학년 여학생 면접을 보면서 그 제자를 만났죠. 깡마르고 키가 커서 눈에 확 들어왔지만 답변도 버벅거리고 대본 읽기를 하다가 울어버렸던 거으로 기억하는데 나는 합격 시켰다. 눈물의 의미를 간절함으로 봤기 때문이다. 연극부에 들어와서 잘하지는 못했지만 열심히 하였고 장애인인 선생님의 손발이 되어준 고마운 제자였죠. 졸업하고 대학은 항공운항과로 진학했고 대학 졸업 후에 호텔리어로 직장을 다니다 결혼을 하게 된 여제자. 그런데 주례를 사양했죠. 장애인이라서 아닌 싱글대디라서 뭐라 해줄 말이 없어서...ㅠㅠ
댓글(0)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