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한국사이버대학교 장애인 입학생 테블릿 무상지원 장애인식개선캠페인.정립전자
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장애인’의 호칭을 생각해 본다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02-10 16:01:151
장애인이 아닌 장애를 가진 사람의 문구. ⓒ최순자
▲장애인이 아닌 장애를 가진 사람의 문구. ⓒ최순자
“과연 누가 ‘정상’이고 누가 ‘비정상’인가. 성한 이들의 편견이 곧 ‘장애’ 아닐까? 그런 성한 이들이 ‘비정상’ 아닐까?(김녕, 인권 생각)” 어느 날 가족이 읽다 둔 책을 훑어보다 발견한 밑줄 그어진 문장이다.

장애인은 영어로 ‘능력이 없다’는 뜻의 ‘disabled’를 사용하지 않고, ‘다른 능력을 갖춘 사람’이라는 의미로 ‘people with different abilities’, ‘differently abled’라 쓴다.

또 ‘신체적으로 어려운 도전을 받고 있다’는 뜻의 ‘physically challenged’로도 표현한다. 이는 앞에서 인용한 책에서도 밝히고 있다.

그런데도 국내 검색 사이트나 관련 사전에서는 ‘불리하다’는 ‘handicap’이나 ‘능력이 없다’는 ‘disabled’, ‘disability’를 사용하고 있다.

베토벤. ⓒ네이버 어린이백과사전
▲베토벤. ⓒ네이버 어린이백과사전
독일의 루트비히 판 베토벤(1770~1827)은 전무후무한 대 음악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듣지 못했음에도 수많은 교향곡, 소나타 등을 작곡했다.

고정욱 엮음의 헬렌 컬러의 3일만 볼 수 있다면 표지 캡쳐. ⓒ최순자
▲고정욱 엮음의 헬렌 컬러의 3일만 볼 수 있다면 표지 캡쳐. ⓒ최순자
미국의 헬렌 켈러(1880~1968)는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듣지 못하고 보지 못하고 말하지 못하게 되었다. 헬렌은 대학 졸업 후 평생 자신과 같은 어려움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헌신했다.

강영우 저서의 내 눈에는 희망만 보였다 표지. ⓒ최순자
▲강영우 저서의 내 눈에는 희망만 보였다 표지. ⓒ최순자
한국계 미국인 강영우(1944~2014) 교수는 중학교 때 불의의 사고로 시력을 잃었다. 그는 백악관 국가장애인권위원회 정책차관보와 유엔 세계장애위원회 부의장까지 지냈다.

세상에 알려진 능력이 아니더라도 신체적 어려움을 가진 사람이라 하더라도 각자 개인이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런 의미에서 ‘장애인’을 ‘특별한 능력을 가진 사람’이나 서강대학교 김녕 교수가 제안하는 ‘장애가 있는 사람’으로 부르면 어떨까. 김 교수는 “휠체어 장애인 OOO 씨” 보다 “휠체어를 이용하는 OOO 씨”라 부르는 게 낫다고 한다.

오스트리아 출신, 영국의 루트비히 비트겐슈타인(1889~1951)은 전설적인 철학자로 불린다. 그는 “내 언어의 한계는 내 세계의 한계이다.”라고 했다.

어른들은 이미 길들여져 있기 때문에 쉽게 고쳐 부르기 쉽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언어의 감수성을 갖추도록 노력하고 자기 세계의 지평을 넓혀보자. 편견이 덜한 어린이들에게는 교육을 통해 ‘장애인’이라는 말보다 ‘특별한 능력을 가진 사람’, ‘장애를 가진 사람’이라 부르도록 하면 어떨까.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최순자(kje06@naver.com)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동감합니다(2020-04-28 오전 10:10:00)
약간 다르지만 동감합니다 No.42694
저도 장애인을 장애인이라고 부르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모두가 이름이 있는 하나의 인격이니까요<br>하지만 그것을 능력의 유무로 나누는 것은 좀 곤란한 것 같습니다.<br>꼭 능력이 있어야만 인간이 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해서입니다.<br>장애인이나 비장애인이나 누구나 능력의 유무와 상관없이 온전한 인간이 될 수 있다고 생각힙니다.<br>베토벤이나 강영우 박사는 장애의 유무를 떠나서 훌륭한 업적을 남겼으나 모든 장애인이 그럴 수 없고 모든 비장애인이 김연아처럼 할 수 있다거나 방탄소년단처럼 할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댓글(0)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