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관람공간은 왜 부족할까?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2-08-17 09:21:17
청각 정보를 전달받기 어려운 대신 시각 정보를 먼저 보는 농인(청각장애인)은 평소에 문화생활을 어떻게 향유 하고 있을까?

요즘은 미술관과 박물관에 방문하게 되면 도슨트 모바일 앱으로도 전시된 작품 정보를 오디오로 들을 수 있다. 반면 농인(청각장애인)은 어떻게 전시정보를 알아갈 수 있을까?

문자 통역이나 수어 도슨트 영상이 필요하다. 그래서 수어 도슨트 영상을 제작하는 미술관과 박물관이 늘어나고 있지만 여전히 부족하다.

지금까지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곳곳에서 장애인들을 위한 관람환경이 충분한가가 관건이었다. 장애인차별금지법이 있기 때문에 문화 예술 관련 규정에 따라 미술관이나 박물관 입장에서 설치만 하면 끝나는 일이 부지기수다.

필자는 미술관과 박물관에 자주 가지는 않는다. 화려하고 웅장한 각 전시관을 좀 더 즐길 수 있는 환경이 뒷받침되어 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각 전시물의 정보를 훨씬 이해하기 쉽도록 수어 도슨트 영상을 볼 수 있게 QR코드를 붙이거나 따로 수어 통역사 도슨트가 상시로 배치되어 있으면 좋겠다. 그리고 농인뿐만 아니라 휠체어 사용자, 어린이까지 누구나 포용적인 미술관과 박물관은 우리나라에서 과연 몇 곳이나 될까? 그들을 위한 관람공간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문화생활 향유권도 충분히 누릴 수 있는 곳일까? 궁금하다.

장애인차별금지법이 있어 시정 조치를 받지 않으려고 표면적인 요소만 마련하는 것보다 다양한 관람객을 위한, 관람객에 의한 포용적 미술관과 박물관이 조금씩 확대되었으면 좋겠다.

필자는 가족과 같이 미술관과 박물관을 찾아다니며 우리가 살아온 역사와 일상에 접목한 전시물들을 둘러보고 싶은 마음이 큰 것처럼.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이샛별(design1154@nate.com)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