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한국사이버대학교 장애인 입학생 테블릿 무상지원
뉴스홈 > 인권/사회 > 인권
“장애인 폭행사망 정신병원 즉각 폐쇄” 촉구
경남도 면담·인권위 진정 ‘묵묵’…진상규명 압박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06-24 15:01:321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등은 24일 경남 창원시청 앞에서 정신장애인 폭행 사망사건과 관련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등은 24일 경남 창원시청 앞에서 정신장애인 폭행 사망사건과 관련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등이 24일 경남 창원시청 앞에서 정신장애인 폭행 사망사건과 관련, 지역 정신병원인 A병원 즉각 폐쇄와 정신장애인 탈원화 지원체계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지난 4월 20일 정신장애인이 A병원에서 남자 간호사가 정신장애인의 양팔을 잡고 강압적으로 제압하는 과정에서, 장애인이 바닥에 머리에 부딪치면서 의식을 잃었고, 8일 뒤인 28일 숨졌다.

간호사와 병원측은 ‘환자가 스스로 넘어져 다쳤다’고 적힌 근무일지를 보여줬고, CCTV 확인을 요구하자 그때서야 간호사의 강압에 의해 부상당했다고 말을 바꾸는 등 사건을 은폐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이에 지난 5월 27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경남장애인인권연대, 부산울산경남 희망바라기, 정신장애인가족협회 경남지부가 경남도청 정문에서 ‘정신장애인 폭행사망사건에 대해 경상남도의 대책수립’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고, 도청 관계자와 면담, 국가인권위원회 정신장애인 정책 권고 촉구도 진행했지만 도의 문제해결 의지가 부족하다는 것.

이들은 “해당병원은 1998년에도 보호사들이 수용 중인 환자들이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환자 폭행 사망사건이 발생했다.”면서 “22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해당 병원은 여전히 운영 중이며, 정신장애인 인권유린이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신장애인들이 병원이 아닌 지역사회에 나와서 인간다운 보통의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정신장애인 폭행 사망사건의 진상규명과 정신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을 위한 탈원화와 지원체계를 마련하라”고 피력했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경남도에 ▲정신병원 정신장애인 폭행 사망사건 진상규명 ▲정신병원 즉각 폐쇄, 책임자 처벌 ▲민관합동조사위원회 구성, 도내 정신병원·정신요양원 전수 조사 실시 ▲정신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을 위한 탈원화와 지원체계 마련 ▲정신장애인 인권보장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