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장애인 지역통합 시민옹호활동가 ‘옹심이’ 165명 활동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6-11 13:51:471
서울시는 장애인들의 인권을 지키기 위해 동네 주민들로 구성된 ‘장애인 지역통합 시민옹호활동가’ 일명 ‘옹심이’ 165명이 활동을 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옹심이’는 ‘장애인을 옹호하는 마음(심)을 나누는 사람들(이)’을 뜻한다.

이번에 선발된 시민옹호활동가 165명은 관악구, 도봉구, 강동구, 은평구, 중랑구, 성북구, 구로구, 강북구, 동작구 등 9개 자치구 주민들이며, 남성(32명, 19.3%)과 여성(133명, 80.7%), 비장애인(158명, 95.7%)과 장애인(7명, 4.3%)이 고루 분포되어 있다.

이들은 5~6월 관악구장애인종합복지관, 도봉장애인종합복지관, 서부장애인종합복지관, 서울시립남부장애인종합복지관,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강북장애인종합복지관, 성프란치스꼬장애인복지관, 성북시각장애인복지관, 성북장애인복지관, 원광장애인복지관 등 자신이 거주하는 자치구의 장애인복지관에서 시민옹호활동가 교육을 받았다.

이들은 오는 12일 정식 위촉장을 수여받은 이후 지역 내에서 시민옹호활동가를 필요로 하는 장애인과 함께 활동을 시작한다.

시민옹호활동가들은 장애인과 함께 거주지를 중심으로 장애 관련 환경 조사를 실시하거나 장애인복지관과 연계하여 장애인의 권익을 옹호하는 각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은영 서울시복지재단 지역복지통합본부장은 “장애인이 지역에서 보통의 삶을 누리는 것이 이 사업의 목표”라면서 “서울시복지재단은 끊임없이 발생하는 장애인의 권익 침해나 님비 현상이 사라지는 서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