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장애인·비장애인 ‘어울림플라자’ 공사 탄력
백석초 동의 얻어, 통학로 안전 확보 계획서 수용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11-16 15:12:461
 ‘서울시는 조속히 어울림플라자 건립을 추진하라’ 피켓을 든 서울장애인부모연대 회원들.ⓒ에이블뉴스DB
▲ ‘서울시는 조속히 어울림플라자 건립을 추진하라’ 피켓을 든 서울장애인부모연대 회원들.ⓒ에이블뉴스DB
백석초 학부모들의 반대로 답보 상태에 놓였던 장애인‧비장애인 복합문화공간인 ‘등촌동 어울림 플라자’가 학부모들의 동의를 얻어 건립 공사가 시작될 전망이다.

서울특별시교육청 산하 강서양천교육지원청은 관내 소속 학교인 서울백석초등학교의 동의를 받아 서울주택도시공사에서 제출한 ‘구 한국정보화진흥원 건물 해체 공사’에 대한 통학로 안전 확보계획서를 수용했다고 16일 밝혔다.

‘등촌동 어울림 플라자’는 서울시에서 2015년 강서구 등촌동 소재 한국정보화진흥원 부지에 장애인을 위한 복지시설로 계획했으나, 주민들의 반대에 따라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계획이 변경됐다.

이후 올해 5월에 서울주택도시공사에서 ‘구 한국정보화진흥원 건축물 해체공사 허가’를 강서구청에 신청하면서 구체화되었다.

그러나, ‘등촌동 어울림 플라자’ 부지외 바로 옆에 위치한 서울백석초등학교 학부모들이 교사동 붕괴 및 학습권 침해, 통학로 안전 등을 이유로 반대하면서 기존 건축물 해체 공사 단계도 진행을 못하면서 답보 상태를 이어 왔다.

등촌동 어울림 플라자 위치도.ⓒ서울시교육청
▲등촌동 어울림 플라자 위치도.ⓒ서울시교육청
이에 조희연 교육감은 지난 9일 서울백석초등학교를 방문하여 학부모 대표들과 간담회를 통해 서울시교육청도 특수학교인 서진학교 설립 추진 시 어려움이 매우 많았다며, 사회적 관심과 배려가 더 필요한 장애인들을 위한 복지시설인 ‘등촌동 어울림 플라자’가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백석초 학부모님들이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학부모 대표들이 요청한 공사기간 중 안전한 통학로 확보와 학교 건물의 안전에 관한 사항은 관련기관 협의를 통해 충분한 대책을 마련하고, 학생들의 학습권 보호를 위해 스마트교실형으로 교실환경 개선, 노후한 엘리베이터 교체 등 교육환경개선사업을 교육청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서울시와 서울주택공사는 10일 학교와 학부모의 요청사항을 반영한 ‘통학로 안전 확보 계획’을 제출했고, 관계기관 회의를 통해 ‘등촌동 어울림 플라자’ 건립과 관련된 현안 사항을 논의했다.

그 결과를 수용한 서울백석초등학교에서 전격적으로 ‘통학로 안전 확보 계획’에 동의 의사를 표명하면서 ‘등촌동 어울림 플라자’ 건립사업이 급진전하게 된 것.

앞으로 서울시교육청은 ‘등촌동 어울림 플라자’가 준공될 때까지 서울백석초등학교에 대한 정기적인 안전점검과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학교 관계자와 학부모들의 의견을 수렴해 학생들이 안전하게 통학하고 학습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마련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