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국공립 학교 도움반 설치 의무화’ 국민청원
진학할 때마다 걱정, 초·중·고 올라갈수록 줄어드는 도움반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1-13 13:32:341
지난 2015년 12월 9일 양주지역 특수학교 개교를 촉구하는 모습. ⓒ에이블뉴스DB
▲지난 2015년 12월 9일 양주지역 특수학교 개교를 촉구하는 모습. ⓒ에이블뉴스DB
“장애가 낫는 것도 아니고 우리 애들 수가 적어지는 것도 아닌데... 어떻게 하라는 건지, 도대체 우리 아이들은 다 어디로 가라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최근 ‘국공립 초·중·고등학교에 도움반(특수반) 설치를 의무화 해주세요’라는 내용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왔다. 청원 마감일은 오는 22일까지로, 13일 오후 1시 30분 현재 2,397명이 참여했다.

자폐증이 있는 아이의 어머니라고 밝힌 청원인은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제21조 통합교육에 대해 장애인이 차별받지 않도록 해두었는데도 현실은 너무나 암담하다고 토로했다.

청원인은 “아이가 자폐증이라는 것을 알고 나서 통합교육이 가능한 어린이집을 찾아봤지만 집 주변에는 없어 차로 1시간 걸리는 곳에 있는 특수(통합)교육이 가능한 어린이집을 3년을 다녔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의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는 도움반이 있는 학교를 찾아 상담을 다녀야 했고 대부분 포화상태고 힘들다며 거절 의사를 내비쳤다”고 덧붙였다.

“장애가 있는 아이... 당연히 힘드시겠지요. 그렇지만, 그래도 왜 이토록 환영받지 못해야 하나 싶어 속상했고 앞으로 아이와 살아갈 시간을 생각하니 암담하기까지 했습니다.”

청원인은 현재 자녀의 중학교 입학을 앞두고 학교에 대해 알아본 결과 집 근처에 도움반이 있는 학교가 너무 적고 가장 가까운 공립 중학교에 도움반이 없는 것을 알게 돼 교육청에 도움반 신설을 요청했다.

하지만 돌아온 답변은 먼저는 학교장의 허락이 있어야 되고 중학교는 초등학교와 달라 각 과목 선생님들의 동의도 얻어야 한다. 또한 교실도 있어야 하고 재정도 있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청와대 홈페이지
▲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청와대 홈페이지
청원인은 “초등학교에서 중학교로 진학 할 때 도움반 수가 반 이상으로 줄어든다. 중학교에서 고등학교로 진학할 때는 또 반으로 줄어든다고 한다”면서 “그렇다고 특수학교의 수가 많지 않다는 것은 이미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또 먼 거리의 학교에 배정되면 아이를 학교까지 등교시키고 집에 왔다가 다시 데리러 가고 다시 집으로 오는 이 힘든 일상의 시간을 보내게 될까 걱정스럽기만 하다”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집 가까운 학교에 아이를 보내고자 하는 게 왜 이토록 큰 욕심이고 어려운 일이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아이를 데리고 집 가까운 곳에 있는 학교에 다닐 수 있도록 국공립 초·중·고등학교에 도움반(특수반) 설치를 의무화해주길 간곡하게 요청드린다”고 촉구했다.

한편 해당 국민청원 참여 링크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4936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bmin@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