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복지/건강 > 복지
사회복지시설 우레탄·석면 사용 실태 '심각'
어린이집 4곳 중 1곳…“환경부와 신속히 대안 마련해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7-10-11 09:02:391
2017년 9월 현재 사회복지시설 내 우레탄 및 석면 사용 현황.ⓒ인재근의원실
▲2017년 9월 현재 사회복지시설 내 우레탄 및 석면 사용 현황.ⓒ인재근의원실
어린이집, 노인요양원, 경로당, 장애인직업재활시설 등 사회복지시설의 석면 및 우레탄 사용 실태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보건복지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9월 현재까지 조사된 사회복지시설의 석면 사용 건수는 총 1520건, 우레탄 사용 건수는 총 248건에 달한다고 11일 밝혔다.

석면 사용 시설의 경우, 복지부가 조사한 연면적 430㎡ 이상의 어린이집 총 4207곳 중 26.4%에 해당하는 1109곳이 석면을 사용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양로원, 요양원 등을 포함하는 ‘노인양로·요양·재가·복지시설’이 157곳, 경로당, 노인복지관 등을 포함하는 ‘노인여가복지시설’ 149곳, ‘사회복지관’ 88곳,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은 17곳이 석면을 사용 중이었다.

이 중 어린이집 석면 사용 현황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세종시가 조사대상 어린이집 13곳 중 6곳으로 가장 높은 비율(46.2%)을 보였으며,

이어 부산이 44.7%, 인천 38.2%, 전북 32.6%, 광주 30.8%, 충북 30.7% 순이었다. 석면조사대상 어린이집 수가 가장 많은 경기(804곳)와 서울(606곳)의 경우 석면을 사용 중인 시설은 각각 198곳(24.6%), 109곳(1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우레탄 사용 건수를 시설유형별로 살펴보면 228곳의 ‘노인여가복지시설’에서 우레탄을 사용하고 있었으며, ‘노인양로·요양·재가복지시설’은 16곳, ‘장애인직업재활시설’과 ‘사회복지관’이 각각 2곳씩 우레탄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인 의원은 “어린이, 노인 등 석면 노출에 치명적인 취약계층을 위한 별도의 대책이 필요하다. 사회복지시설의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와 석면, 우레탄 등 환경문제의 주무부처인 환경부가 긴밀히 논의하고 협조해 신속히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