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복지/건강 > 복지
수급자 가구 중 장애인가구 가장 '가난'
월평균 소득인정액 18만원…전체 평균 절반 수준
권미혁 의원, “인간다운 삶 누릴 수 있도록 지원”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7-10-12 14:01:291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권미혁 의원.ⓒ에이블뉴스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권미혁 의원.ⓒ에이블뉴스
기초생활수급자 가구 중 장애인가구의 평균 소득인정액이 18만3000원으로 전체 가구의 절 반도 못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권미혁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밝혔다.

권 의원에 따르면 전체 기초생활수급가구는 103만 가구로 노인가구가 26만 가구(25%)로 가장 많고, 장애인 가구가 19만 가구(19%), 한부모 가구가 16만(16%) 가구 등이다.

가구 유형별 수급가구의 평균 소득인정액을 비교한 결과, 한부모 가구의 소득은 69만1000원, 노인 가구 28만8000원, 장애인 가구 18만3000원 등이다. 소득인정액 38만4000과 비교해 장애인 가구는 절 반도 채 못 미치는 것.

또한 부양의무자 기준 한부모가구 평균 재산은 3700만원으로 전체 가구의 부양의무자 평균 소득과 재산뿐만 아니라, 노인 가구, 장애인 가구 부양의무자 소득, 재산보다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인가구 부양의무자의 평균 소득은 4487만2000원이었다.

권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모두가 누리는 포용적 국가’를 만들겠다고 약속했지만 부양의무자 기준을 노인, 장애인 등 집단을 기준으로 완화하면서 한부모 가구와 같이 취약한 가구에 대한 지원이 빠져있다”며 “궁극적으로는 누가 더 가난한지를 나누고, 지원을 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에 따라 모두가 인간다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