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문화/체육 > 문화
공연장 장애인 편의시설 관심 없는 문체부
국감 지적에도 전수조사 NO…승강기·경사로 미설치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7-10-10 14:53:421
매년 국정감사 단골 지적 사항인 전국 등록공연장 내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 문제를 두고, 문화체육관광부가 단 한번도 전수조사를 한 적 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소속 송기석 의원(국민의당)은 10일 전국 약 1000여 개에 달하는 등록공연장 내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 및 자원봉사자 배치 현황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해 장애인들의 문화 향유권 확대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관심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행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관람석의 바닥면적의 합계가 300제곱미터 이상인 공연장과 동일한 건축물 안에서 바닥면적의 합계가 500제곱미터 이상인 체육관과 운동장등의 운동시설은 장애인 편의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이같은 관련 조항에도 불구하고 문체부는 전국 등록 공연장에 대해 별도조사를 한 적이 없었으며, 영화관만 지난 2015년 멀티플렉스 3사를 중심으로 전국 150개 상영관의 장애인 관람석 설치 현황 조사를 통해 전체 관람석(16만 2302석) 대비 장애인관람석(2856석)이 평균 1.76석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했다.

한편, 전국 공공체육시설 내 장애인 편의시설 조사에서는 ▲ 자동문 미설치 63.1% ▲ 장애인용 승강기 미설치 39.8%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장애인 편의시설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경사로를 설치하지 않은 체육시설만도 전국적으로 37곳(18%)이나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서울 은평구 소재 󰡐백련실내배드민턴장󰡑 등 전국 10개 공공체육시설에는 장애인 편의시설이 아예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송 의원은 “대학로 소극장 같은 곳에서 장애인들이 연극이나 뮤지컬관람이 쉽지 않은 것이 우리 현실”이라며 “장애인들의 문화 향유권 확대 및 체력 증진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