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전국넷 > 대전·충청
중증장애인 생존 직결 '사랑콜' 운행 차질 재발방지 요구
대전 장애인특장차이용자연대, 기자회견 “피해 컸다” 지적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11-05 18:34:461
5일 오후 2시 민주노동 대전지역본부 앞에서 열린 장애인특장차이용자연대 기자회견. ⓒ박종태
▲5일 오후 2시 민주노동 대전지역본부 앞에서 열린 장애인특장차이용자연대 기자회견. ⓒ박종태
“11일 동안 리프트와 슬루프가 장착된 휠체어 특장차 사랑콜 운행 차질로 대전지역 중증장애인들의 피해가 컸다. 장애인 생명을 경시한 안일한 대처로 향후 재발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라!”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주도로 구성된 장애인특장차이용자연대가 5일 오후 2시 민주노동 대전지역본부 앞에서 장애인 등 500여명이 자리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요구했다.

민주노총 대전지역 희망노조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지부 노조원 80여명은 지난달 24일부터 노‧사 임금 협상 결렬로 인해 총 파업에 들어갔다. 파업은 합의점을 찾지 못해 이달 3일까지 계속됐고, 충남지방노동위원회 중재로 일단락돼 5일부터 업무에 복귀했다.

하지만 파업 기간 동안 대전지역의 특장차 이용휠체어장애인 5058명이 투석·재활치료 등의 적절한 병의원의 진료를 받지 못했고, 직장을 가지고 있는 중증장애인들이 출근에 지장이 생겨 회사에의 징계 위험에 처해지는 상황이 발생했다는 것이 연대 측의 설명이다.

연대는 “장애인 이동권은 생존과 직결됨에도 불구하고 대전시,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를 운영하는 대전시복지재단,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노조 모두 안일하게 대처했다”면서 “그 피해는 고스란히 장애인들이 떠안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3일 파업이 끝나 현재 정상적인 운행이 되고 있지만 (중증장애인 피해에 따른) 관련 책임자에 대한 징계와 재발 방지 대책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장연 최정기 부회장과 김현기 사무처장, 대전근육장애인협회 정민영 회장은 대전교통약자지원센터 파업 재발방지 대책 요구서를 민노총 대전지역본부 김병준 총무국장에게 전달했다.

5일 오후 2시 민주노동 대전지역본부 앞에서 열린 장애인특장차이용자연대 기자회견. ⓒ박종태
▲5일 오후 2시 민주노동 대전지역본부 앞에서 열린 장애인특장차이용자연대 기자회견. ⓒ박종태
대전근육장애인협회 정민영 회장은 기자회견에서 "근육장애인들은 매일 병원에 가야하는데, 사랑콜 운영 차질로 발이 묶였다. 피해에 대한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종태
▲대전근육장애인협회 정민영 회장은 기자회견에서 "근육장애인들은 매일 병원에 가야하는데, 사랑콜 운영 차질로 발이 묶였다. 피해에 대한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종태
대장연 최정기 부회장과 김현기 사무처장, 대전근육장애인협회 정민영 회장이 대전교통약자지원센터 파업 재발방지 대책 요구서를 민노총 대전지역본부 김병준 총무국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박종태
▲대장연 최정기 부회장과 김현기 사무처장, 대전근육장애인협회 정민영 회장이 대전교통약자지원센터 파업 재발방지 대책 요구서를 민노총 대전지역본부 김병준 총무국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박종태
5일 오후 2시 민주노동 대전지역본부 앞에서 열린 장애인특장차이용자연대 기자회견. ⓒ박종태
▲5일 오후 2시 민주노동 대전지역본부 앞에서 열린 장애인특장차이용자연대 기자회견. ⓒ박종태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박종태 기자(so0927@chol.com)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