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정치/정책 > 정책
저소득층 통합문화이용권, 품목 확대·절차 개선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8-13 10:06:161
앞으로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의 허용품목이 점진적으로 확대되고 부당한 절차·규정이 개선된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는 저소득층의 문화격차 해소를 위해 지급하는 통합문화이용권의 부적절한 사용을 개선하기 위해 ‘통합문화이용권 사용자 편의 및 운영 투명성 제고’ 방안을 마련해 문화체육관광부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고 13일 밝혔다.

통합문화이용권은 6세 이상의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에게 문화‧여행‧체육활동을 향유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1인당 연간 8만원 상당을 지원하는 일종의 상품권으로, 지정된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저소득층의 문화 체험이라는 본래의 사업목적에서 벗어나 사용이 금지된 생활필수품 구매 등에 사용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으며, 가맹점이 비허용품을 판매해도 파악하기 곤란하고 탈퇴가맹점에 대한 정보가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에 반영되지 않는 등 가맹점 관리도 허술한 상황이다.

또 복지시설에서는 장애인, 노인 등 거동이 불편한 사용자를 위해 시설대표자가 통합문화이용권을 단체구매하는 경우가 많은데, 지역마다 구비서류가 다르고 표준양식도 마련돼 있지 않은 상황인데다 부정 사용 방지를 위해 시설대표자에게 5년간 영수증을 보관하도록 과도한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이밖에도 통합문화이용권 ‘부정사용 처리지침’의 위반유형에는 ‘기획사업 부당신청’ 등 현재에는 사용하지 않는 과거 유형이 규정돼 있다는 점, 같은 장소 혹은 인접시간대에 비허용품을 일괄결제하는 의심스러운 사례에 대한 구체적인 처리절차가 없다는 점도 개선이 필요했다.

이에 권익위는 앞으로 새로운 문화·여행·체육활동 체험 영역을 발굴하고 허용여부 판단이 모호한 경우에는 허용하는 방향으로 검토하는 등 통합문화이용권 사용가능품목을 점진적으로 확대하도록 권고했다.

또 가맹점의 적절한 운영을 위해 연 1회 이상 운영상황 확인·점검을 실시하도록 하고, 사용자들이 현황을 알 수 있도록 탈퇴 등 변경사항을 가맹점 홈페이지에 즉시 반영하도록 했다.

복지시설의 경우 단체구매를 위해 필요한 서류목록을 명확히 하고 표준양식을 마련‧제공하도록 하며, 영수증 보관의무 부담은 완화하는 방향으로 관련지침에 명시하도록 했다.

‘부정사용 처리지침’의 위반유형에서는 과거 유형을 삭제하고 지역 주관처나 가맹점의 비허용품목 구매유도 등 신규유형을 반영하도록 했고, 같은 장소와 인접시간대에 비허용품을 일괄결제하는 사례에 대해서는 정기점검을 실시하고 문체부‧예술위 등 감독기관에 보고 절차를 마련하도록 권고했다.

안준호 권익위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이번 제도개선이 저소득층의 문화 체험 기회의 폭을 넓혀 통합문화이용권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하고, 가맹점 등 사업 관계자들의 투명한 운영을 유도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정지원 기자(kaf29@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