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뉴스홈 > 정치/정책 > 정책
학대 피해장애인 사후 재발 방지 강화 추진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11-17 14:30:051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에이블뉴스DB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에이블뉴스DB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은 학대받은 장애인의 사후 재발 방지를 강화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장애인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17일 밝혔다.

법안의 주요 내용은 학대 피해장애인의 장애 유형 및 장애 정도 등을 고려해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는 기간마다 장애인학대의 재발여부를 확인하도록 함으로써 학대받은 장애인에 대한 보호를 강화했다.

현행법에서는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의 장이 장애인학대가 종료된 후에도 가정방문, 시설방문, 전화상담 등을 통해 장애인학대의 재발 여부를 확인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장애인학대의 재발여부 확인 주기에 관한 구체적인 기준이 없어 사후관리의 실효성이 낮아,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실제로 장애인 학대가 여전히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사망에 이르기도 하는 아동 학대 사건의 경우 학대가 반복됐던 경우가 많았다.

지난 1월, 9살 장애아들(언어장애 2급)을 찬물이 담긴 욕조에 장시간 방치해 숨지게 한 계모는 상습적인 학대로 인해 아동보호전문기관을 통해 33개월가량 분리 조치 된 기록이 있었지만, 피해 아동이 가정으로 복귀되면서 학대가 다시 반복된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장애인 피해자들의 경우, 학대 가해자 중심 환경에서 피해를 겪으며, 본인의 의사를 제대로 밝히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학대로 인해 분리가 필요한 장애아동까지 가정으로 다시 보내지고 있는데, 모니터링과 교육 등 사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허술해, 학대가 반복되고 있다“며 ”개정안이 장애인학대 재발방지 및 인권보호에 기여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입법의지를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