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뉴스홈으로 가기 검색
챗코디랑 친구하자! 커피 한 잔 정돈 괜찮잖아
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태블릿PC 무상증정
뉴스홈 > 정치/정책 > 정책

내년 저소득장애인 월 5만원 교통비 지급

당정, 2023년 예산안 협의…장애인고용장려금도 인상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2-08-24 11:42:12
국민의힘과 정부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2023년도 예산안 관련 당·정 협의회’를 진행했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 페이스북
▲국민의힘과 정부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2023년도 예산안 관련 당·정 협의회’를 진행했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 페이스북
국민의힘과 정부가 장애인 및 저소득 취약계층이 한계 상황에 내몰리지 않도록 관련 예산을 확대, 내년에 장애인 고용장려금을 인상하고 저소득 장애인에게 월 5만 원의 교통비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23년도 예산안 관련 당·정 협의회’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당정은 2023년도 예산안을 통한 민생회복예산, 청년희망예산, 취약계층 돌봄 예산 지원을 기조로 미래를 준비하고 민생을 돌보겠다는 목표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내년도 예산안은 ‘약자를 위한 지원, 미래를 위한 투자’를 목표로 국민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그간 무너져있던 건전한 재정 기조의 확립을 위해 편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국민의힘은 현재 30만 원~80만 원이 지급되고 있는 장애인 고용장려금과 관련 하한에서 20%, 상한에서 10% 인상하고 신규로 장애인 근로자와 저소득 장애인에게 월 5만 원의 교통비 지급을 위한 예산 반영을 요구했으며 정부도 적극 반영하기로 약속했다.

또한 구직청년들이 구직 프로그램을 이수할 경우 300만 원의 도약 준비금 지원, 저소득층 에너지 바우처 50% 인상, 농축수산물 할인쿠폰 지급 대상 확대,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폐업지원 및 재기지원 등도 요구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내년도 예산은 올해 국민이 겪은 대외적 불안감과 불확실성을 최소화하고 민생 회복에 대한 희망과 건전재정을 통해 미래에 대한 희망과 확신을 심어야 하는 중요한 예산”이라고 말했다.

이어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재원방안을 더욱 꼼꼼히 챙기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bmin@ablenews.co.kr)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도한마디
마음의창(2022-08-25 오후 12:42:00)
꼼수 부리지 말고 수급비나 올려줘라 No.44236
이런 짓 하지 말고 수급비나 올려 주어라<br>저소득층이면서 장애인이면 대부분 수급자일텐데 지금 무엇하는 짓이야?<br>괜히 생색내지말고 수급비나 올려 줘라.<br>그리고 진짜 부양가족 폐지를 하든지<br>지금 부부중 한쪽이 중증장애인이지만 한쪽이 비장애인이면 생계비는 비장애인쪽이 일을 해야지 생계비가 나온다. 그것도 비장애인의 월급이 많이 받으면 장애인의 수급비는 아예 안나온다.<br>수급비 받을려면 이혼하라는 것인가?<br>부부중 한사람이 비장애인이면 그 분이 부양 가족 아닌가?<br>그런데 부양기족 완전폐지? 웃기는 소리 하고 있네...<br>대부부 여자들이 남자 장애인과 많이 결혼한다.<br>이건 말도 안된다.<br>부부중 비장애인인 부부에게 이중 고통을 주고 있다.<br>난 정권이 바뀌면 이런 말도 안되는 것들이 수정될 줄 알았다. 개뿔~~~<br>정말 이런 개같은 정책을 하루 빨리 개선되어야 할 것이다.<br>
댓글(1)
 kto95 (2022-08-28 오후 6:39:00)
"난 정권이 바뀌면 이런 말도 안되는 것들이 수정될 줄 알았다." 2번 찍은 손가락을 자르세요.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